한-우즈베키스탄 비즈니스 포럼 (2019) > 경제/사회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사회 뉴스

경제/사회 뉴스

한-우즈베키스탄 비즈니스 포럼 (2019)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8-12 16:43 조회77회 댓글0건

본문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기업인들, 상공회의소 인사들이 양국 정상들과 함께 모여 두 나라가 비즈니스로 형제가 되는 길을 모색했습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우리 기업인들에게 "한국기업들의 진출을 위해 최고의 환경을 만들겠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우즈벡은 한국 기업들을 환영하며 새로운 사업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들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할 것" 이며 "한국 기업들이 우즈벡에 진출한다면 좋은 성공스토리를 쓸 수 있을 것" 이라고 장담했습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연설에 우리 기업인들의 환호가 이어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의 평화롭고 만족스러운 삶' 을 지향하며 개혁을 진행하고 있는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철학이 우리의 '사람 중심의 경제'와 닮아있다" 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1.국민생활과 밀접한 산업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력 2.양국간 교류 협력 촉진하기 위한 기반 강화 3.보건, 의료, 문화 등 다방면의 협력 지평 넓히기 라는 세 가지 방향을 제시해 양국 기업인들의 호응을 얻었습니다. 
 

한-우즈벡 경제인 역대 최대 규모 한자리

文 대통령,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참석

 

- 대한상의·우즈벡상의·우즈벡 투자대외무역부, 19일 우즈벡 타슈켄트에서 ‘비즈니스 포럼’ 개최 
- 한국 측 350여명, 우즈벡 측 150여명 등 양국 경제인 역대 최대 500여명 참석 ... 양국 정상 격려 
- 박용만 회장 “韓 경제계, 한·우즈벡 파트너 관계 격상 환영... 양국 협력 뒷받침할 제도적 노력 기울여주길” 
- ‘신북방정책과 경협방안’, ‘중앙아시아의 부상과 한-우즈벡 협력’ 등 주제로 발표  

 

한국과 우즈벡 경협 역사상 최대 규모의 경제인이 모인 비즈니스 포럼이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샤브카트 미로모노비치 미르지요예프(Shavkat Miromonovich Mirziyoyev) 대통령이 참석해 양국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우즈베키스탄상공회의소, 우즈베키스탄투자대외무역부와 공동으로 19일 타슈켄트 우즈엑스포에서 ‘한-우즈베키스탄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비즈니스 포럼에는 양국 경협 이래 역대 최대 규모인 500여명의 기업인이 참석했다. 최근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외환자유화조치(2017)’, ‘비자면제 제도(2018)’ 등 해외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다양한 개혁·개방정책을 시행해왔다. 2017년 이후 2년 만에 열린 이날 포럼에도 많은 한국기업들이 우즈베키스탄의 변화된 투자환경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날 한국 측에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김영섭 LG CNS 사장,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안재현 SK건설 사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권평오 코트라 사장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정부에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참석했다.

 

우즈베키스탄 측에선 샤브카트 미로모노비치 미르지요예프(Shavkat Miromonovich Mirziyoyev) 대통령을 비롯해 아드함 이크라모프(Adham Ikramov) 우즈벡상의 회장, 엘료르 가니예프(Elyor Ganiev) 투자대외무역 부총리, 압둘라지즈 카밀로프(Abdulaziz Kamilov) 외무부 장관, 사르도르 우무르자코프(Sardor Umurzakov) 투자대외무역부 장관 및 대표 기업인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박용만 회장 “韓 경제계, 한·우즈벡 파트너 관계 격상 환영... 양국 협력 뒷받침할 제도적 노력 기울여주길”  

 

이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정상회담을 계기로 우즈베키스탄과 한국의 전략적 파트너 관계가 격상된 점은 한국 경제계에서도 크게 환영한다”며 “그동안 막혀있는 양국의 경제협력 사업들이 물꼬를 트고, 새로운 프로젝트가 추진되는 등 기업에 직접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성과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박 회장은 “제도적으로 양국 협력 뒷받침하기 위한 노력도 늘려 가면 좋겠다”며 “통관 간소화처럼 양국 기업을 위한 맞춤형 지원방안이 있다면, FTA 공동 연구 과정에서 검토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드함 이크라모프 우즈베키스탄상공회의소 회장도 인사말을 통해 “우즈베키스탄과 한국은 오랫동안 활발한 경제적 교류를 하며 많은 성과를 이뤄냈다”며 “양국간의 전통적인 협력 분야 뿐 아니라, 새로운 성장 산업에서의 협력도 더 넓혀갔으면 하는 만큼, 오늘 양국 경제인들이 모여 더 많은 협력사업을 찾아낼 수 있는 의미있는 자리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신북방정책과 경협방안’, ‘중앙아시아의 부상과 한-우즈벡 협력’ 등 주제로 발표 

 

포럼 발표세션에서는 아드함 이크라모프 우즈벡상의 회장이 ‘우즈베키스탄 투자환경’을,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이 ‘신북방정책과 한-우즈벡 경제협력의 미래’를 발표했다. 이어 이대식 재단법인 여시재 실장이 ‘중앙아시아의 지정학적 부상과 한-우즈벡 협력’을, 마지막으로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이 ‘우즈벡 안그렌 경제자유구역 개발 및 비전’을 주제로 발표했다.

 

강호민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은 “우즈베키스탄은 연평균 5%대의 높은 성장률을 이어가고 있고 에너지, 플랜트, 보건의료 등 유망산업 분야의 협력 가능성이 높은 시장”이라면서 “대한상의는 민간경협채널을 운영하여 양국 기업인간 교류를 늘리고, 한국기업의 우즈벡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상공회의소는 우즈벡상공회의소와 지난 2010년부터 ‘한-우즈벡 민간경제협력위원회’를 설치하여 양국간 민간경협사업을 활발히 전개해 오고 있다. 한-우즈벡 민간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은 임병연 롯데케미컬 대표이사와 아드함 이크라모프 우즈벡상의 회장이 맡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TEL. (+82) 050-7369-2004 FAX. (+82) 02-7369-2004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12
대표:존김 사업자등록번호:021-21-38769 개인정보관리책임자:존김

Copyright © TOUR-FREE.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